Watching 정보전의 진수, 모스트 원티드 맨 2014/10/24 01:04 by 데미안

14.08.08

웃음 노란동글이 

 

 

 


 

 

 

장르 소설의 대가 존 르 까레의 원작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그 무엇보다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의 유작으로써 큰 화두가 되었다.

 

조연으로 나와서 일명 씬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하며 거대한 존재감을 들어내는 것으로 유명했던 그는 카포티에서 주연을 맡아 오스카까지 거머쥐며 바야흐로 역대급 배우의 반열에 들어서게 된다.

 

이 영화역시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의 원톱 영화로 볼 수 있으며 그의 대단한 연기를 티끌만큼의 아쉬움 없이 감상할 수 있었다.

 

수상자 없는 오스카가 그에게 가더라도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허나 이 영화가 단지 그의 유작이라는 타이틀 만으로 남기엔 아쉽다는 것이 문제다.

 

어떻게 본다면 훌륭한 마지막 영화라고 할 수 도 있겠지만 영화 자체의 작품성과 매력이 가리워지는 느낌도 지울 수는 없었다.

 

다시 말해 이 영화는 그의 유작임을 차치하고서라도 길이 회자될 좋은 영화였다.

 

 

 

'총성 없는 첩보물'

 

흔히 첩보물 하면 그려지게 될 클리셰들이 이 영화 속에선 보이지 않는다.

 

총 한발 제대로 나가지 않는 영화는 마치 수백발의 총성을 듣는 것만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이는 순전히 서스펜스의 활용만으로 가능했으며 그 서스펜스를 이끌어가는 배우들의 디테일한 연기로 인해 우리는 긴장감을 놓치 못하게 되어버린다.

 

'사건 없는 서스펜스'

 

거대한 사건이 빵하고 터지는 시점이 거의 없다.

 

보통의 서스펜스는 사건과 수습의 물결모양 곡선을 그리며 호흡을 이끌어가지만 터지지 않는 사건과 돌이켜 보면 엔딩전까지 순탄하게 진행되는 일련들의 연속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으며 느슨한 듯 긴박한 호흡으로 2시간 동안 지치지 않고 서스펜스에 빠져들고야 만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 그리고 그 안에서 바라보는 시선'

 

유럽 최대의 화교도 인구 비율을 가지고 있는 독일 함부르크.

 

911이후 강하게 조명되고 있는 그들에 대한 우리의 시선은 어디에 기인하고 있는가?

 

우리의 시선과 그들에 대한 편견이 기인하고 있는 곳은 물론 강대국들의 가르침에 있겠다.

 

그런 무비판적 시선으로 인해 얼마나 많은 이들에게 정의가 적용되지 않았을까?

 

열강의 시선을 부여받은 우리의 시선이 얼마나 허망한 것인지를 극렬하게도 보여준 영화였다.

 

 

 

 

 

BEST.

 

저음의 목소리에 연신 줄담배를 펴대는 필립 세이무어 호프먼은 마치 존 르 까레의 소설 속에 있는 필립 말로우를 보는 느낌까지 들게 했다.

 

소설 속에서 표현되었던 주인공 군터의 모습을 완벽히도 재연해낸 연기를 보며 그를 추억하기에 충분한 영화였다.

 

 

 

 

이제는 인정받아야할 서스펜스의 대가, 안톤 코르빈

 

 

 

 

 

 

 

 

 

 

 

<tom waits - hoist that rag>


덧글

댓글 입력 영역